오늘의말씀
한가위
제1독서 (요엘 2,22-24.26ㄱㄴㄷ)
22 들짐승들아, 두려워하지 마라. 광야의 풀밭이 푸르고, 나무가 열매를 맺으며, 무화과나무와 포도나무도 풍성한 결실을 내리라.
23 시온의 자손들아, 주 너희 하느님 안에서 즐거워하고 기뻐하여라. 주님이 너희에게 정의에 따라 가을비를 내려 주었다. 주님은 너희에게 비를 쏟아 준다. 이전처럼 가을비와 봄비를 쏟아 준다. 24 타작마당은 곡식으로 가득하고, 확마다 햇포도주와 햇기름이 넘쳐흐르리라.
26 너희는 한껏 배불리 먹고, 너희에게 놀라운 일을 한, 주 너희 하느님의 이름을 찬양하리라.
화답송 시편 67,2와 4ㄱ.5ㄷ과 6.7-8(◎ 7)
◎ 온갖 열매 땅에서 거두었으니, 하느님, 우리 하느님이 복을 내리셨네.
○ 하느님은 자비를 베푸시고 저희에게 복을 내리소서. 당신 얼굴을 저희에게 비추소서. 하느님, 민족들이 당신을 찬송하게 하소서. ◎
○ 겨레들이 기뻐하고 환호하리이다. 하느님, 민족들이 당신을 찬송하게 하소서. 모든 민족들이 당신을 찬송하게 하소서. ◎
○ 온갖 열매 땅에서 거두었으니, 하느님, 우리 하느님이 복을 내리셨네. 하느님은 우리에게 복을 내리시리라. 세상 끝 모든 곳이 그분을 경외하리라. ◎
제2독서 (묵시 14,13-16)
13 나 요한은, “‘이제부터 주님 안에서 죽는 이들은 행복하다.’고 기록하여라.” 하고 하늘에서 울려오는 목소리를 들었습니다. 그러자 성령께서 말씀하셨습니다. “그렇다, 그들은 고생 끝에 이제 안식을 누릴 것이다. 그들이 한 일이 그들을 따라가기 때문이다.”
14 내가 또 보니, 흰 구름이 있고 그 구름 위에는 사람의 아들 같은 분이 앉아 계셨는데, 머리에는 금관을 쓰고, 손에는 날카로운 낫을 들고 계셨습니다.
15 또 다른 천사가 성전에서 나와, 구름 위에 앉아 계신 분께 큰 소리로 외쳤습니다. “낫을 대어 수확을 시작하십시오. 땅의 곡식이 무르익어 수확할 때가 왔습니다.” 16 그러자 구름 위에 앉아 계신 분이 땅 위로 낫을 휘두르시어, 땅의 곡식을 수확하셨습니다.
복음 (루카 12,15-21)
그때에 예수님께서 15 사람들에게 이르셨다. “너희는 주의하여라. 모든 탐욕을 경계하여라. 아무리 부유하더라도, 사람의 생명은 그의 재산에 달려 있지 않다.”
16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비유를 들어 말씀하셨다.
“어떤 부유한 사람이 땅에서 많은 소출을 거두었다. 17 그래서 그는 속으로, ‘내가 수확한 것을 모아 둘 데가 없으니 어떻게 하나?’ 하고 생각하였다. 18 그러다가 말하였다.
‘이렇게 해야지. 곳간들을 헐어 내고 더 큰 것들을 지어, 거기에다 내 모든 곡식과 재물을 모아 두어야겠다. 19 그리고 나 자신에게 말해야지. ′자, 네가 여러 해 동안 쓸 많은 재산을 쌓아 두었으니, 쉬면서 먹고 마시며 즐겨라.′’
20 그러나 하느님께서 그에게 말씀하셨다. ‘어리석은 자야, 오늘 밤에 네 목숨을 되찾아 갈 것이다. 그러면 네가 마련해 둔 것은 누구 차지가 되겠느냐?’ 21 자신을 위해서는 재화를 모으면서, 하느님 앞에서는 부유하지 못한 사람이 바로 이러하다.”
☞ 두려워하지 마라. 광야의 풀밭이 푸르고, 나무가 열매를 맺으며, 무화과나무와 포도나무도 풍성한 □□을 내리라. (요엘 2,22)
☞ 수확을 시작하십시오. 땅의 곡식이 무르익어 □□할 때가 왔습니다.
(묵시 14,15)
☞ 온갖 열매 땅에서 거두었으니, 하느님, 우리 하느님이 복을 내리셨네.
(시편 67,7)
* 빈칸을 모두 채운 후, 천천히 다시 한 번 소리 내어 읽습니다.
오늘은 한가위입니다. 만물의 풍성함이 차고 넘쳐 하나의 결실로 응집되는 넉넉한 때입니다. 오늘 말씀 역시 이러한 ‘결실의 모티브’로 가득 차 있습니다. 특히 요엘서와 묵시록, 루카복음은 한결같이‘종말의 때에 다가올 유일회적인 결실’을 이야기하면서,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들에게 그 때를 맞이하기 위한 ‘지금 이 자리에서(hic et nunc)’의 합당한 자세를 촉구합니다. 그것은 바로 결실을 맺게 해주신 주 하느님께 대한 ‘감사’와 풍요로움을 이웃과 나눌 줄 아는 ‘베품’입니다.
○ “풍성한 결실을 내리라” (요엘 2,22)
한 해의 결실을 맺는 한가위를 맞이하면서, 제 인생을 되돌아봅니다. 두 가지 질문이 드는군요. ‘이제껏 살아오면서 내가 맺은 결실들은 과연 무엇인가? 그것들은 ‘나’를 위한 결실인가, 아니면 ‘더 큰 우리’를 향한 결실인가?’
통장 잔고, 이것저것 잡다한 소유물, 건강, 지적인 축적, 사회적 지위, 인간적 관계망... 1차적으로 이런 것들이 떠오릅니다. 아직 비혼(非婚)이라서, 흔히 인생에서 가장 큰 결실이라 일컬어지는 자녀는 없는 상황이구요.
이 대목에서 ‘뭔가 더 의미 없는 결실은 없나?’자문하게 됩니다. 성서모임 안에서 강하게 느꼈던 하느님 체험도 떠오르고, 신학과 철학을 공부하면서 영혼을 관통했던 울림도 떠오릅니다. 그 신앙 공동체 안에서 함께 나누었던 충만한 공감(共感)은 무엇보다 큰 결실입니다. 되돌아보니, 유형의 결실은 가난하고 보잘 것 없지만, 무형의 결실은 그래도 전자보다는 좀 나은 듯합니다. 원래 제가 ‘현실적인 차원의 결실’에는 좀 무딘 편인지라 그런 듯합니다. 그냥 이런 저에게 만족하렵니다.
이제 그 결실들의 지향점을 생각해봅니다. 음~ 여기서 좀 머뭇거리게 되는군요. 아직은 ‘제 안의 이런 저런 광주리’를 더 채우는데 좀 더 관심이 있는 듯합니다. 현실적인 것에 집착을 하지 않는다고 하고선, 실은 그것을 나누고 베푸는 데는 인색한 편입니다. 그럴듯하게 정기적으로 후원하는 곳 하나 없고, 시간을 들여 노력 봉사하는 곳도 내세울라 하니 부족하기 짝이 없습니다.
모름지기‘그리스도적인 결실’이라고 한다면 ‘나’를 채우는데 급급해서는 안 될 것입니다. 더 큰 나인 ‘우리’를 채우는 것에 시선이 닿아야 할 듯 싶습니다. 이것이 곧 ‘결실의 지향점’인 것입니다. 오늘 한가위를 맞아 ‘나의 결실’보다는 ‘타인의 결실’, ‘우리의 결실’을 좀 더 진지하게 생각해 보고 싶습니다.

+ 만물의 처음과 끝이시고 모든 결실의 주관자이신 주님, 언제가 제 기도가 그러하듯이 주님 보시기에 합당한 결실을 추구하는 사람이 되게 해 주소서. 아멘.
☞ 지금껏 살아오면서 가장 기억에 남는 결실은 무엇입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