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말씀
성모 승천 대축일
제1독서 (묵시 11,19ㄱ; 12,1-6ㄱ.10ㄱㄴ)
19 하늘에 있는 하느님의 성전이 열리고, 성전 안에 있는 하느님의 계약 궤가 나타났습니다. 12,1 그리고 하늘에 큰 표징이 나타났습니다. 태양을 입고 발밑에 달을 두고 머리에 열두 개 별로 된 관을 쓴 여인이 나타난 것입니다. 2 그 여인은 아기를 배고 있었는데, 해산의 진통과 괴로움으로 울부짖고 있었습니다.
3 또 다른 표징이 하늘에 나타났습니다. 크고 붉은 용인데, 머리가 일곱이고 뿔이 열이었으며, 일곱 머리에는 모두 작은 관을 쓰고 있었습니다. 4 용의 꼬리가 하늘의 별 삼분의 일을 휩쓸어 땅으로 내던졌습니다. 그 용은 여인이 해산하기만 하면 아이를 삼켜 버리려고, 이제 막 해산하려는 그 여인 앞에 지켜 서 있었습니다.
5 이윽고 여인이 아들을 낳았습니다. 그 사내아이는 쇠 지팡이로 모든 민족들을 다스릴 분입니다. 그런데 그 여인의 아이가 하느님께로, 그분의 어좌로 들어 올려졌습니다. 6 여인은 광야로 달아났습니다.
10 그때에 나는 하늘에서 큰 목소리가 이렇게 말하는 것을 들었습니다. “이제 우리 하느님의 구원과 권능과 나라와 그분께서 세우신 그리스도의 권세가 나타났다.”
화답송 시편 45(44),10.11.12.16(◎ 10ㄷㄹ)
◎ 오피르 황금으로 단장한 왕비, 당신 오른쪽에 서 있나이다.
○ 당신 사랑을 받는 여인들 가운데, 제왕의 딸들이 있고, 오피르 황금으로 단장한 왕비, 당신 오른쪽에 서 있나이다. ◎
○ 들어라, 딸아, 보고 네 귀를 기울여라. 네 백성, 네 아버지 집안을 잊어버려라. ◎
○ 임금님이 너의 미모에 사로잡히시리라. 임금님은 너의 주인이시니, 그분 앞에 엎드려라. ◎
○ 기쁨과 즐거움에 이끌려, 임금님 궁전으로 들어가는구나. ◎
제2독서 (1코린 15,20-27ㄱ)
형제 여러분, 20 그리스도께서는 죽은 이들 가운데에서 되살아나셨습니다. 죽은 이들의 맏물이 되셨습니다. 21 죽음이 한 사람을 통하여 왔으므로 부활도 한 사람을 통하여 온 것입니다. 22 아담 안에서 모든 사람이 죽는 것과 같이 그리스도 안에서 모든 사람이 살아날 것입니다.
23 그러나 각각 차례가 있습니다. 맏물은 그리스도이십니다. 그다음은 그리스도께서 재림하실 때, 그분께 속한 이들입니다. 24 그러고는 종말입니다. 그때에 그리스도께서는 모든 권세와 모든 권력과 권능을 파멸시키시고 나서 나라를 하느님 아버지께 넘겨 드리실 것입니다.
25 하느님께서 모든 원수를 그리스도의 발아래 잡아다 놓으실 때까지는 그리스도께서 다스리셔야 합니다. 26 마지막으로 파멸되어야 하는 원수는 죽음입니다. 27 사실 “하느님께서는 모든 것을 그의 발아래 굴복시키셨습니다.”
복음 (루카 1,39-56)
39 그 무렵에 마리아는 길을 떠나, 서둘러 유다 산악 지방에 있는 한 고을로 갔다. 40 그리고 즈카르야의 집에 들어가 엘리사벳에게 인사하였다.
41 엘리사벳이 마리아의 인사말을 들을 때 그의 태 안에서 아기가 뛰놀았다. 엘리사벳은 성령으로 가득 차 42 큰 소리로 외쳤다.
“당신은 여인들 가운데에서 가장 복되시며 당신 태중의 아기도 복되십니다. 43 내 주님의 어머니께서 저에게 오시다니 어찌 된 일입니까? 44 보십시오, 당신의 인사말 소리가 제 귀에 들리자 저의 태 안에서 아기가 즐거워 뛰놀았습니다.
45 행복하십니다, 주님께서 하신 말씀이 이루어지리라고 믿으신 분!”
46 그러자 마리아가 말하였다.
“내 영혼이 주님을 찬송하고, 47 내 마음이 나의 구원자 하느님 안에서 기뻐 뛰니, 48 그분께서 당신 종의 비천함을 굽어보셨기 때문입니다.
이제부터 과연 모든 세대가 나를 행복하다 하리니, 49 전능하신 분께서 나에게 큰일을 하셨기 때문입니다. 그분의 이름은 거룩하고, 50 그분의 자비는 대대로 당신을 경외하는 이들에게 미칩니다.
51 그분께서는 당신 팔로 권능을 떨치시어, 마음속 생각이 교만한 자들을 흩으셨습니다. 52 통치자들을 왕좌에서 끌어내리시고, 비천한 이들을 들어 높이셨으며 53 굶주린 이들을 좋은 것으로 배불리시고, 부유한 자들을 빈손으로 내치셨습니다.
54 당신의 자비를 기억하시어, 당신 종 이스라엘을 거두어 주셨으니, 55 우리 조상들에게 말씀하신 대로, 그 자비가 아브라함과 그 후손에게 영원히 미칠 것입니다.”
56 마리아는 석 달가량 엘리사벳과 함께 지내다가 자기 집으로 돌아갔다.
☞ 이윽고 여인이 아들을 낳았습니다. 그 사내아이는 쇠 지팡이로 모든 민족들을 다스릴 분입니다. 그런데 그 여인의 아이가 하느님께로, 그분의 어좌로 들어 올려졌습니다. (묵시 12,5)
☞ 아담 안에서 모든 사람이 죽는 것과 같이 그리스도 안에서 모든 사람이 살아날 것입니다. (1코린 15,22)
☞ “당신은 여인들 가운데에서 가장 복되시며 당신 태중의 아기도 복되십니다.”(루카 1,42)
* 천천히 다시 한 번 소리 내어 읽습니다.
요한묵시록의 저자는 마지막 날에 그리스도께서 승리하신다는 메시지를 선포하고 있습니다. 오늘 제1독서에서 생략된 요한 묵시록의 말씀은 “그때에 하늘에서 전쟁이 벌어졌습니다. 미카엘과 그의 천사들이 용과 싸운 것입니다. 용과 그의 부하들도 맞서 싸웠지만 당해 내지 못하여, 하늘에는 더 이상 그들을 위한 자리가 없었습니다. (12,7-8)”입니다. 즉, 용(사탄)은 여인(성모마리아)이 낳을 아이를 집어삼키려 하였지만 죽이지 못하였고 천사와의 싸움에서도 패배합니다. 이렇듯 모든 이름 위에 가장 뛰어난 이름과 권능을 가진 하느님께서는 성모마리아를 통하여 우리에게 주님을 보내주셨습니다.
복음에서 엘리사벳은“당신은 여인들 가운데에서 가장 복되시며 당신 태중의 아기도 복되십니다.”하고 인사합니다. 우리의 귀에 익숙한 성모송의 앞부분입니다. 성모님께서는 모든 여인들 중에 가장 복되시지만 “그분께서 당신 종의 비천함을 굽어보셨기 때문입니다.”고 고백하시며 우리에게 참된 겸손을 알려주십니다. 그래서 예수님께서는 그런 성모님의 영혼과 육신을 함께 하늘로 불러올리셨습니다.
○ “내 마음이 나의 구원자 하느님 안에서 기뻐 뛰니, 그분께서 당신 종의 비천함을 굽어보셨기 때문입니다.” (루카 1,47-48)
성모님께서는 ‘나의 구원자 하느님’이라고 고백하십니다. 당시 미혼모로서의 삶은 지금보다도 훨씬 힘들고 생명에 위협이 있을 만한 엄청난 시련이었음에도, 성모님께서는 하느님께 원망은커녕 기쁨의 찬미를 올리십니다.
정말 ‘하느님의 어머니’이시므로, 나와는 다른 ‘신적인’ 존재이시므로 그러한 고백을 하실 수 있었던 것이라고 생각하고 싶습니다. 감히 그 믿음을 따르려면 왠지 손해를 볼 것만 같고 두렵기만 합니다. 하지만 분명 성모님께서는 인간이셨고, 그러므로 우리에게 그리스도인(人)으로서의 첫째 모범이시라고 교회는 전합니다.
네티비티 스토리(위대한 탄생)라는 영화에서는 성모님께서 잉태하시고 엘리사벳을 방문하시고 예수님을 구유에서 낳으시기까지의 일화를 잘 묘사하고 있습니다. 흔히 하느님의 일이라면 순탄하게 이루어질 것이라고 생각하기 쉬운데, 이 영화에서는 그 모든 과정에 얼마나 많은 우여곡절이 있었는지를 잘 보여주었습니다. 하지만 오히려 그러한 고난의 과정 속에서도 하느님의 일은 반드시 이루어지고야 말며, 그렇게 힘든 과정에서 순종하시는 마리아와 요셉의 모습이야말로 진정한 신앙이라는 것을 묵상할 수 있었습니다. 인간이므로 하느님께 순종해야 하지만, 또 인간이기에 순종할 수 있다는 것도 새롭게 깨달았고요.
성모님께서도 역시 두렵고 떨리셨을 것입니다. 하지만 하느님께서 주신 소명에 기꺼이 응답하셨으며 기뻐하시기까지 하셨습니다. 묵묵히 주님을 키워내시고 주님에 죽음에까지 동행하시고 동참하실 수 있었던 원동력은 아마도 하느님께서 얼마나 높으신지 그리고 자신은 얼마나 낮은지 지혜롭게 알고 계셨기 때문일 것입니다. 동시에 그 사랑이 얼마나 크신지 깊이 믿고 느끼셨기 때문일 것이라고 생각해봅니다. 그래서 사람들의 시선이 힘들긴 하여도 주님 한 분을 믿고 그 험난한 길을 한 걸음 한 걸음 걸어가신 것일 테지요.
하느님이신 예수님께서는 결국, 성모님을 하늘로 직접 불러올리시어 즉시 부활을 허락하셨습니다. 인간으로서 삶을 살아가며 일생을 주님께 봉헌한 마리아. 인간으로서 부활하셨으므로, 그 분은 우리의 생명, 기쁨, 희망이 되십니다. (성모찬송 참조) 오늘도 묵주기도 안에서 성모님과 함께 주님의 삶을 묵상할 수 있음을 감사드립니다.

+ 성모님을 하늘에 불러올리신 예수님, 기쁨으로 주님의 뜻을 받아 안으신 성모님의 순명에 감사드립니다. 제가 일상에서 이따금씩 만나는 죽음을 두려워하지 않고, 하느님의 선하신 뜻을 먼저 믿고 찬미를 드릴 수 있기를 청합니다. 아멘.
☞ 묵주기도 영광의 신비 제4단(예수님께서 마리아를 하늘에 불러올리심을 묵상합시다.)을 바쳐봅시다.
< 성모 승천 >
"원죄 없으신 하느님의 어머니, 평생 동정녀 마리아는 지상생활을 마친 후 그 영혼과 육신을 지닌 채 하늘의 영광으로 영입(迎入)되었다"(Munificentissimus Deus)는 교의. 이는 수세기 동안 신자들이 믿어 왔던 신비였는데 교황 비오 12세가 1950년 이를 교의로 선포하였다. 성서에는 성모승천에 관한 명시적인 언급이 없으나 교황은 이 진리의 궁극적인 근거가 성서라고 하였다. 그리스도의 부활이 곧 그리스도 교인의 부활에 대한 성서적인 근거이므로(1코린 15,14-57) 이는 마리아의 부활에 대하여도 그러하다. 더구나 루카 1:28·42에서 마리아께 주어진 은총의 가득함은 성모승천으로 성취되었다(MD 27). 그리스도 교인은 세례를 통하여 그리스도와 결합되고 부활에 참여하나 아직 그 완성이 지연되고 있는 것은 죄의 결과인 죽음과 부패 때문이다. 그러나 마리아는 그리스도와 가장 밀접하게 결합되어 그분과 운명을 같이 하였으며 죄가 없으므로 부활이 지연될 이유가 없었던 것이다. 요한 묵시록 12장 1절(“그리고 하늘에 큰 표징이 나타났습니다. 태양을 입고 발밑에 달을 두고 머리에 열두 개 별로 된 관을 쓴 여인이 나타난 것입니다.”)은 교회의 종말론적 상징을 마리아의 모습으로 의인화시키고 있다. […후략…]
- 가톨릭 대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