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말씀
사순 제1주간 토요일
제1독서 (신명 26,16-19)
모세가 백성에게 말하였다.
16 “오늘 주 너희 하느님께서 이 규정과 법규들을 실천하라고 너희에게 명령하신다.
그러므로 너희는 마음을 다하고 목숨을 다하여 그것들을 명심하여 실천해야 한다.
17 주님을 두고 오늘 너희는 이렇게 선언하였다. 곧 주님께서 너희의 하느님이 되시고, 너희는 그분의 길을 따라 걸으며, 그분의 규정과 계명과 법규들을 지키고, 그분의 말씀을 듣겠다는 것이다.
18 그리고 주님께서는 오늘 너희를 두고 이렇게 선언하셨다. 곧 주님께서 너희에게 말씀하신 대로, 너희가 그분 소유의 백성이 되고 그분의 모든 계명을 지키며, 19 그분께서는 너희를 당신께서 만드신 모든 민족들 위에 높이 세우시어, 너희가 찬양과 명성과 영화를 받게 하시고, 너희가 주 너희 하느님께서 말씀하신 대로 그분의 거룩한 백성이 되게 하시겠다는 것이다.”
화답송 시편 119),1-2.4-5.7-8(◎ 1 참조)
◎ 행복하여라, 주님의 가르침을 따라 사는 이들!
○ 행복하여라, 온전한 길을 걷는 이들, 주님의 가르침을 따라 사는 이들! 행복하여라, 그분의 법을 따르는 이들, 마음을 다하여 그분을 찾는 이들! ◎
○ 당신은 규정을 내리시어, 어김없이 지키라 하셨나이다. 당신 법령을 지키도록, 저의 길을 굳건하게 하소서. ◎
○ 당신의 의로운 법규 배울 때에, 올곧은 마음으로 당신을 찬송하오리다. 당신 규범을 지키오리다. 저를 끝내 버리지 마소서. ◎
복음 (마태 5,43-48)
그때에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43 “‘네 이웃을 사랑해야 한다. 그리고 네 원수는 미워해야 한다.’고 이르신 말씀을 너희는 들었다.
44 그러나 나는 너희에게 말한다. 너희는 원수를 사랑하여라. 그리고 너희를 박해하는 자들을 위하여 기도하여라. 45 그래야 너희가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의 자녀가 될 수 있다. 그분께서는 악인에게나 선인에게나 당신의 해가 떠오르게 하시고, 의로운 이에게나 불의한 이에게나 비를 내려 주신다.
46 사실 너희가 자기를 사랑하는 이들만 사랑한다면 무슨 상을 받겠느냐? 그것은 세리들도 하지 않느냐? 47 그리고 너희가 자기 형제들에게만 인사한다면, 너희가 남보다 잘하는 것이 무엇이겠느냐? 그런 것은 다른 민족 사람들도 하지 않느냐? 48 그러므로 하늘의 너희 아버지께서 완전하신 것처럼 너희도 완전한 사람이 되어야 한다.”
☞ 너희가 주 너희 하느님께서 말씀하신 대로 그분의 거룩한 □□이 되게 하시겠다는 것이다. (신명26,19).
☞ 너희는 원수를 사랑하여라. 그리고 너희를 박해하는 자들을 위하여 기도하여라. 그래야 너희가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의 □□가 될 수 있다. (마태5,44)
* 빈칸을 모두 채운 후, 천천히 다시 한 번 소리 내어 읽습니다.
오늘 말씀은 우리가 하느님의 백성과 자녀가 되도록 이끄십니다. 제1독서에서 주님은 이스라엘 백성이 당신을 하느님으로 모시고 규정과 법규를 지키면 거룩한 백성이 되게 하시겠다고 말씀하십니다. 또한 복음에서 예수님께서는 아버지처럼 원수까지 사랑하고 기도할 때 자녀가 될 수 있다고 말씀하십니다.
○ 그분께서는 악인에게나 선인에게나 당신의 해가 떠오르게 하시고, 의로운 이에게나 불의한 이에게나 비를 내려 주신다. (마태5,45)
오늘 말씀에서 예수님께서는 원수를 사랑하고, 박해하는 자들을 위해 기도하라고 이르십니다. 그래야 아버지의 자녀가 될 수 있다고 말씀하십니다. ‘모두를 사랑하고 모두를 위해 기도하라니…….’ 이 말씀대로라면 하느님의 자녀가 되는 길은 너무도 험난한 것 같습니다. ‘죄송하지만, 저는 못하겠습니다.’라고 고백하고 돌아서고 싶기도 합니다. 그렇지만 이어지는 말씀 “그분께서는 악인에게나 선인에게나 당신의 해가 떠오르게 하시고, 의로운 이에게나 불의한 이에게나 비를 내려 주신다.(마태 5,45)”가운데 해와 비로 오시는 하느님은 등을 돌리려는 저의 발걸음을 붙잡으십니다.
저에게 해와 비를 받아 자라나는 자연의 모습은 공평하신 하느님을 느끼는 가장 큰 통로입니다. 사람들 사이에서는 공평하신 하느님을 찾기가 어려울 때가 많습니다. 사람마다 너무나 다른 모습에 혼돈스럽기도 하고, 그 안에 제가 있기 때문에 비교하는 마음을 떼어내기가 쉽지 않습니다. 그렇지만 주변의 나무나 꽃이 해와 비를 받으며 자라나는 모습 속에서는 공평하신 하느님을 어렴풋이 느끼게 됩니다. 큰 나무나 조그만 꽃이나 같은 해와 비를 받아, 죽은 듯 보이는 나무도 잎을 틔우고 조그만 꽃도 제 모양을 갖추며 예쁘게 피어납니다. 이렇게 같은 사랑을 내려주시어 제각기 아름답게 피어나도록 이끄시는 것이 공평하신 하느님의 사랑이 아닐까 헤아려 봅니다.
사람도 해와 비 같은 하느님의 공평한 사랑을 받아 자라나고 있겠지요. 악인이나 의인이나 사랑하시고 올바른 길로 이끄시고 계실 것입니다. 저에게 원수를 사랑하고 기도해주는 것은 힘들게만 느껴지지만 이미 제 안에 하느님 아버지께 받은, 받고 있는 공평한 사랑이 있다는 것을 떠올려보려고 합니다. 그리고 하느님과 제가 진정으로 원하는 것은 그 사랑이 제 안에 고여 썩지 않고 모두에게 퍼져나가는 것이겠지요.
+ 하느님 아버지. 저희 모두를 언제나 사랑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아버지의 공평하신 사랑을 닮아가는 자녀가 될 수 있도록 이끌어 주십시오. 아멘.
☞ “그분께서는 악인에게나 선인에게나 당신의 해가 떠오르게 하시고 의로운 이
에게나 불의한 이에게나 비를 내려 주신다.” 말씀 안에서는 하느님 아버지의 공평하신 사랑을 묵상해 봅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