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말씀
사순 제1주간 금요일
제1독서 (에제 18,21-28)
주 하느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신다.
21 “악인도 자기가 저지른 모든 죄를 버리고 돌아서서, 나의 모든 규정을 준수하고 공정과 정의를 실천하면, 죽지 않고 반드시 살 것이다. 22 그가 저지른 모든 죄악은 더 이상 기억되지 않고, 자기가 실천한 정의 때문에 살 것이다. 23 내가 정말 기뻐하는 것이 악인의 죽음이겠느냐? 주 하느님의 말이다. 악인이 자기가 걸어온 길을 버리고 돌아서서 사는 것이 아니겠느냐?
24 그러나 의인이 자기 정의를 버리고 돌아서서 불의를 저지르고, 악인이 저지르는 온갖 역겨운 짓을 따라 하면, 살 수 있겠느냐? 그가 실천한 모든 정의는 기억되지 않은 채, 자기가 저지른 배신과 자기가 지은 죄 때문에 죽을 것이다.
25 그런데 너희는, ‘주님의 길은 공평하지 않다.’고 말한다. 이스라엘 집안아, 들어 보아라. 내 길이 공평하지 않다는 말이냐? 오히려 너희의 길이 공평하지 않은 것 아니냐? 26 의인이 자기 정의를 버리고 돌아서서 불의를 저지르면, 그것 때문에 죽을 것이다.
자기가 저지른 불의 때문에 죽는 것이다. 27 그러나 악인이라도 자기가 저지른 죄악을 버리고 돌아서서 공정과 정의를 실천하면, 그는 자기 목숨을 살릴 것이다. 28 자기가 저지른 모든 죄악을 생각하고 그 죄악에서 돌아서면, 그는 죽지 않고 반드시 살 것이다.” 
화답송 시편 130,1-2.3-4.5와 6ㄴ-7ㄱ.7ㄴ-8(◎ 3)
◎ 주님, 당신이 죄악을 헤아리신다면, 주님, 감당할 자 누구이리까?
○ 깊은 구렁 속에서 주님, 당신께 부르짖나이다. 주님, 제 소리를 들어 주소서. 애원하는 제 소리에 당신 귀를 기울이소서. ◎
○ 주님, 당신이 죄악을 헤아리신다면, 주님, 감당할 자 누구이리까? 당신은 용서하는 분이시니, 사람들이 당신을 경외하리이다. ◎
○ 나 주님께 바라네. 내 영혼이 주님께 바라며 그분 말씀에 희망을 두네. 내 영혼이 주님을 기다리네. 파수꾼이 새벽을 기다리기보다, 이스라엘이 주님을 더 기다리네. ◎
○ 주님께는 자애가 있고, 풍요로운 구원이 있네. 바로 그분이 이스라엘을, 모든 죄악에서 구원하시리라. ◎
복음 (마태 5,20ㄴ-26)
그때에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20 “너희의 의로움이 율법 학자들과 바리사이들의 의로움을 능가하지 않으면, 결코 하늘나라에 들어가지 못할 것이다.
21 ‘살인해서는 안 된다. 살인한 자는 재판에 넘겨진다.’고 옛사람들에게 이르신 말씀을 너희는 들었다. 22 그러나 나는 너희에게 말한다. 자기 형제에게 성을 내는 자는 누구나 재판에 넘겨질 것이다. 그리고 자기 형제에게 ‘바보!’라고 하는 자는 최고 의회에 넘겨지고, ‘멍청이!’라고 하는 자는 불붙는 지옥에 넘겨질 것이다.
23 그러므로 네가 제단에 예물을 바치려고 하다가, 거기에서 형제가 너에게 원망을 품고 있는 것이 생각나거든, 24 예물을 거기 제단 앞에 놓아두고 물러가 먼저 그 형제와 화해하여라. 그런 다음에 돌아와서 예물을 바쳐라.
25 너를 고소한 자와 함께 법정으로 가는 도중에 얼른 타협하여라. 그러지 않으면 고소한 자가 너를 재판관에게 넘기고 재판관은 너를 형리에게 넘겨, 네가 감옥에 갇힐 것이다.
26 내가 진실로 너에게 말한다. 네가 마지막 한 닢까지 갚기 전에는 결코 거기에서 나오지 못할 것이다.”
☞ 자기가 저지른 모든 죄악을 생각하고 그 죄악에서 □□□□, 그는 죽지 않고 반드시 살 것이다. (에제 18,28)
☞ 그러므로 네가 제단에 예물을 바치려고 하다가, 거기에서 형제가 너에게 원망을 품고 있는 것이 생각나거든, 예물을 거기 제단 앞에 놓아두고 물러가 먼저 그 형제와 □□하여라. 그런 다음에 돌아와서 예물을 바쳐라. (마태 5,23-24)
* 빈칸을 모두 채운 후, 천천히 다시 한 번 소리 내어 읽습니다.
제1독서는 ‘죄에서 돌아서는 것’이 곧 회개임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회개를 위한 실천적 노력으로 복음은 ‘형제와의 화해’를 강조하고 있습니다. “저희에게 잘못한 이를 저희가 용서하오니, 저희 죄를 용서하시고…….” 라는 <주님의 기도>의 고백처럼, 먼저 형제를 용서해야만 자신도 하느님께 용서를 청할 수 있다는 말씀입니다.
○ 네가 제단에 예물을 바치려고 하다가, 거기에서 형제가 너에게 원망을 품고 있는 것이 생각나거든, 예물을 거기 제단 앞에 놓아두고 물러가 먼저 그 형제와 화해하여라. (마태 5,23-24)
어렸을 때 미사 중에 이 말씀을 듣고 적잖이 놀랬던 기억이 납니다. 꼭 제 마음 속을 들여다보면서 꼬집어 말하는 것 같았거든요. “성경에는 없는 말씀이 없구나!” 그런데 먼저 화해의 손을 내밀라는 이 말씀을 실천하는 것은 참 어렵습니다. 생각하면 할수록 잘못은 그 친구에게 더 있는 것 같습니다. 이런 마음으로 화해를 하는 것은 ‘위선’ 이라는 생각도 듭니다. 또 막상 화해의 손을 내밀었을 때 그 친구가 뜨뜻미지근하게 반응할 모습을 떠올리면 더욱 위축되기 마련이지요.
아니, 이 모든 것 이전에, 머릿속에서 그 생각을 한다는 것조차 보통의 마음상태로는 되지 않습니다. 제가 원망하는 사람은 쉽게 떠올릴 수 있어도, 저를 원망하고 있을 사람을 생각하는 것은 익숙하지 않습니다.
얼마 전부터 매일미사를 드리고 있습니다. 독서복음 말씀과 강론을 통해 삶의 교훈을 듣는 것도 좋고, 매일의 성체 안에서 고요하게 묵상하는 것도 참 좋습니다. 바쁘고 정신없이 살 수밖에 없는 일상이기에, 오히려 스스로를 성찰하는 시간이 더욱 필요했던 건지도 모릅니다.
미사 안에서, 혹은 말씀과 기도 안에서 하루를 성찰하는 것의 매력은 무엇보다도 ‘내 안의 섬세한 감각들이 살아나면서 타인 중심으로 생각하고 다짐하게 된다는 것’입니다. 오늘 하루 스쳐간 사람과 관계들을 떠올리며 “행여 나에게서 상처를 받은 사람은 없는지”, “내가 상처 받았다고 생각하는 경우에 나에게 원인이 있었던 것은 아닌지” 등을 성찰할 수 있도록 청하는데, 신기하게도 평소 같으면 그냥 지나칠 법한 사건들이 양심의 채에 걸러져 인식의 수면 위로 떠오르게 되고, 그로 인해 뒤늦게라도 화해와 용서를 청하게 됩니다. 매일의 양심성찰에도 불구하고 쉽게 행동이 따르지 않는 경우도 물론 있습니다. 이때는 미사 중에 이런 저의 마음을 봉헌합니다. “합당한 때에 합당한 방법으로 관계를 회복할 수 있도록 지혜와 용기를 달라“고 기도하면서 말이지요.
모름지기 신앙인은 ‘먼저 손을 내미는 사람’이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복음 말씀에 나오는 화해의 손길을 비롯해서, 어느 누구도 관심을 갖지 않으려는 내 이웃에 대한 봉사의 손길, 나눔의 손길도 내밀어야 할 것입니다. 그로 인해 어려움과 상처, 고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다른 한 손으로 하느님을 향해 붙잡아 달라고 내미십시오. 하느님께서는 그 손길을 내치지 않으시고 꽉 붙잡아주실 것입니다.
+ 사랑하는 주님, 사람은 더불어 살아가는 존재라는 점을 또 한 번 깨달을 수 있는 기회를 주셔서 감사합니다. 스스로에게는 엄격하고 다른 사람들에게는 관대한 사람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인도해 주십시오. 아멘.
☞ 오늘 복음 말씀을 읽으면서 떠오르는 사람이 있습니까? 그 사람을 위해 내가
오늘 실천할 수 있는 작은 것 하나는 무엇입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