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말씀
사순 제1주간 목요일
제1독서 (에스 4,17⑫.17⑭-17.17-17)
그 무렵 17⑫ 에스테르 왕비가 죽음의 공포에 사로잡혀 주님께 피신처를 구하였다.
17⑭ 그러고 나서 이스라엘의 주님께 이렇게 기도드렸다.
“저의 주님, 저희의 임금님, 당신은 유일한 분이십니다. 외로운 저를 도와주소서.
당신 말고는 도와줄 이가 없는데 17⑮ 이 몸은 위험에 닥쳐 있습니다. 17 저는 날 때부터 저의 가문에서 들었습니다. 주님, 당신께서 모든 민족들 가운데에서 이스라엘을, 모든 조상들 가운데에서 저희 선조들을 영원한 재산으로 받아들이시고 약속하신 바를 채워 주셨음을 들었습니다.
17 기억하소서, 주님, 저희 고난의 때에 당신 자신을 알리소서. 저에게 용기를 주소서, 신들의 임금님, 모든 권세의 지배자시여! 17 사자 앞에 나설 때 잘 조화된 말을 제 입에 담아 주시고, 그의 마음을 저희에게 대적하는 자에 대한 미움으로 바꾸시어 그 적대자와 동조자들이 끝장나게 하소서.
17 당신 손으로 저희를 구하시고, 주님, 당신밖에 없는 외로운 저를 도우소서. 당신께서는 모든 것을 알고 계십니다.”
화답송 시편 138,1과 2ㄴ.2ㄱㄷ과 3.7ㄹ-8(◎ 3ㄱ)
◎ 주님, 제가 부르짖던 날, 당신은 응답하셨나이다.
○ 주님, 제 마음 다하여 당신을 찬송하나이다. 제 입의 말씀을 들어주시기에, 천사들 앞에서 찬미 노래 부르나이다. 거룩한 성전 앞에 엎드리나이다. ◎
○ 당신은 자애롭고 진실하시니, 당신 이름 찬송하나이다. 제가 부르짖던 날, 당신은 응답하시고, 저를 당당하게 세우시니 제 영혼에 힘이 솟았나이다. ◎
○ 주님은 오른손으로 저를 구하시나이다. 나를 위하여 모든 것을 이루시리라! 주님, 당신 자애는 영원하시나이다. 당신 손수 빚으신 것들 저버리지 마소서. ◎
복음 (마태 7,7-12)
그때에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7 “청하여라. 너희에게 주실 것이다. 찾아라, 너희가 얻을 것이다. 문을 두드려라, 너희에게 열릴 것이다. 8 누구든지 청하는 이는 받고, 찾는 이는 얻고, 문을 두드리는 이에게는 열릴 것이다.
9 너희 가운데 아들이 빵을 청하는데 돌을 줄 사람이 어디 있겠느냐? 10 생선을 청하는데 뱀을 줄 사람이 어디 있겠느냐? 11 너희가 악해도 자녀들에게는 좋은 것을 줄 줄 알거든,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께서야 당신께 청하는 이들에게 좋은 것을 얼마나 더 많이 주시겠느냐?
12 그러므로 남이 너희에게 해 주기를 바라는 그대로 너희도 남에게 해 주어라. 이것이 율법과 예언서의 정신이다.”
☞ 이스라엘의 주님께 이렇게 □□드렸다. “저의 주님, 저희의 임금님, 당신은 유일한 분이십니다. 외로운 저를 도와주소서.” (에스 4,17⑭)
☞ □□□□, 너희에게 주실 것이다. □□□, 너희가 얻을 것이다. 문을 □□□□, 너희에게 열릴 것이다. (마태 7,7)
* 빈칸을 모두 채운 후, 천천히 다시 한 번 소리 내어 읽습니다.
제1독서에서 페르시아 제국에 남아있던 유다인들은 한 고관의 음모로 멸망의 위기에 빠지지만 에스테르 왕비는 이스라엘의 구원을 위해서 기도를 합니다. 하느님께서는 모든 것을 의탁하고 기도하는 인간을 통하여 당신의 위대함을 드러내십니다. 복음에서 “청하여라, 찾아라, 두드려라”하는 예수님의 말씀에서 기도할 때 우리 마음의 중요성을 이야기하십니다.
○ 너희 가운데 아들이 빵을 청하는데 돌을 줄 사람이 어디 있겠느냐? (마태 7,9)
복음에서 예수님께서는 “누구든지 청하는 이는 받고, 찾는 이는 얻고, 문을 두드리는 이에게는 열릴 것이다.”라고 말씀하시지만, 정작 생활 속에서 문제 해결의 수단들을 다른 곳에서 찾고 있는 제 모습을 보게 됩니다. 인생의 중요한 기로에 있을 때, 그리고 고통이 찾아왔을 때 하느님을 찾기보다는 주변 사람들에게 기대는 것이 더 편하고 위안이 얻어질 때가 있습니다. 좀 더 현실감 있고 이성적인 것 같으며, 나약해 보이지 않은 것 같다는 생각이 저를 그렇게 만드는 것 같습니다.
무엇인가를 더 가지고 싶을 때나 지금 가진 것을 잃지 않기를 원할 때 당신께 기도드린 기억은 손에 꼽을 정도인 것 같습니다. 저에게 일어나는 일들을 불평을 하면서 마음이 지쳐서 기도할 수 없다고 핑계 삼은 적도 있습니다. 하느님께서는 저를 돌보시지 않는 것 같다고 당신과의 거리를 두기도 했었습니다. 정작 그렇게 불평만 하면서 당신에게 다가서는 기도를 하지는 않았던 것입니다. 당신은 저희와 늘 함께하시지만 정작 저희는 중요한 순간에 당신에게 가까이 다가서는 법을 잊고 살고 있습니다. 시간이 지면서 기도드리는 것이 당신께 다가서는 방법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지만, 아직은 당신께 기도드리고 다가서는 것이 익숙하지는 못합니다.
+ 주님, 당신은 늘 저희와 함께하시지만 저희는 당신에게 등 돌리고 지내는 때가 있습니다. 삶의 중요한 순간에 당신을 기억하게 도와주소서.
☞ 삶 속에서 가장 중요한 순간을 생각하며 그때 나는 주님께 어떻게 기도했는지 묵상해봅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