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말씀
사순 제1주간 수요일
제1독서 (요나 3,1-10)
1 주님의 말씀이 요나에게 내렸다. 2 “일어나 저 큰 성읍 니네베로 가서, 내가 너에게 이르는 말을 그 성읍에 외쳐라.”
3 요나는 주님의 말씀대로 일어나 니네베로 갔다. 니네베는 가로지르는 데에만 사흘이나 걸리는 아주 큰 성읍이었다. 4 요나는 그 성읍 안으로 걸어 들어가기 시작하였다. 하룻길을 걸은 다음 이렇게 외쳤다. “이제 사십 일이 지나면 니네베는 무너진다!” 5 그러자 니네베 사람들이 하느님을 믿었다. 그들은 단식을 선포하고 가장 높은 사람부터 가장 낮은 사람까지 자루 옷을 입었다. 6 이 소식이 니네베 임금에게 전해지자, 그도 왕좌에서 일어나 겉옷을 벗고 자루 옷을 걸친 다음 잿더미 위에 앉았다. 7 그리고 그는 니네베에 이렇게 선포하였다.
“임금과 대신들의 칙령에 따라 사람이든 짐승이든, 소든 양이든 아무것도 맛보지 마라. 먹지도 말고 마시지도 마라. 8 사람이든 짐승이든 모두 자루 옷을 걸치고 하느님께 힘껏 부르짖어라. 저마다 제 악한 길과 제 손에 놓인 폭행에서 돌아서야 한다. 9 하느님께서 다시 마음을 돌리시고 그 타오르는 진노를 거두실지 누가 아느냐? 그러면 우리가 멸망하지 않을 수도 있다.”
10 하느님께서는 그들이 악한 길에서 돌아서는 모습을 보셨다. 그래서 하느님께서는 마음을 돌리시어 그들에게 내리겠다고 말씀하신 그 재앙을 내리지 않으셨다.
화답송 시편 51,3-4.12-13.18-19(◎ 19ㄴㄷ)
◎ 부서지고 뉘우치는 마음을, 하느님, 당신은 업신여기지 않으시나이다.
○ 하느님, 당신 자애로 저를 불쌍히 여기소서. 당신의 크신 자비로 저의 죄악을 없애 주소서. 제 허물을 말끔히 씻어 주시고, 제 잘못을 깨끗이 지워 주소서. ◎
○ 하느님, 제 마음을 깨끗이 만드시고, 제 안에 굳건한 영을 새롭게 하소서. 당신 앞에서 저를 내치지 마시고, 당신의 거룩한 영을 제게서 거두지 마소서. ◎
○ 당신은 제사를 즐기지 않으시기에, 제가 번제를 드려도 반기지 않으시리이다. 하느님께 드리는 제물은 부서진 영. 부서지고 뉘우치는 마음을, 하느님, 당신은 업신여기지 않으시나이다. ◎
복음 (루카 11,29-32)
그때에 29 군중이 점점 더 모여들자 예수님께서 말씀하기 시작하셨다. “이 세대는 악한 세대다. 이 세대가 표징을 요구하지만 요나 예언자의 표징밖에는 어떠한 표징도 받지 못할 것이다. 30 요나가 니네베 사람들에게 표징이 된 것처럼, 사람의 아들도 이 세대 사람들에게 그러할 것이다.
31 심판 때에 남방 여왕이 이 세대 사람들과 함께 되살아나 이 세대 사람들을 단죄할 것이다. 그 여왕이 솔로몬의 지혜를 들으려고 땅 끝에서 왔기 때문이다. 그러나 보라, 솔로몬보다 더 큰 이가 여기에 있다.
32 심판 때에 니네베 사람들이 이 세대와 함께 다시 살아나 이 세대를 단죄할 것이다.
그들이 요나의 설교를 듣고 회개하였기 때문이다. 그러나 보라, 요나보다 더 큰 이가 여기에 있다.”
☞ 하느님께서는 그들이 악한 길에서 돌아서는 모습을 보셨다. 그래서 하느님께서는 마음을 돌리시어 그들에게 내리겠다고 말씀하신 그 재앙을 내리지 않으셨다. (요나 3,10)
☞ 그들이 요나의 설교를 듣고 □□하였기 때문이다. 그러나 보라, 요나보다 더 큰 이가 여기에 있다. (루카 11,32)
* 빈칸을 모두 채운 후, 천천히 다시 한 번 소리 내어 읽습니다.
제1독서에서 요나가 니네베는 무너질 것이라 하자, 니네베 사람들은 하느님을 믿고 악한 길에서 돌아섰습니다. 그리고 하느님께서는 그 모습을 보시고 니네베 사람들에게 재앙을 내리지 않으셨습니다. 복음에서 예수님께서는 요나가 표징이 된 것처럼, 예수님 자신 또한 회개의 표징이 될 것이라 선포합니다.
○ 하느님께서는 그들이 악한 길에서 돌아서는 모습을 보셨다. 그래서 하느님께서는 마음을 돌리시어 그들에게 내리겠다고 말씀하신 그 재앙을 내리지 않으셨다. (요나 3,10)
어릴 때 뉴스나 신문 기사를 보면 사회에 물의를 일으킨 사람이나 죄를 저지른 사람에 대하여 종교 지도자가 나와 한 마디씩 하는 모습을 보곤 하였습니다. 그러나 시간이 지날수록 종교 지도자의 입장보다 심리학자, 정신과 전문의, 대학교수 등의 이야기가 더 많이 등장하고 있습니다. 가톨릭 신자 입장에서 그 사람의 잘못은 분명히 죄가 확실해 보이는데 그는 죄가 아니라고 하고 있습니다. 어릴 적 환경, 주변 환경 등이 그 사람을 그렇게 만든 것이지 그 사람은 죄가 아니라고 합니다.
그런 모습을 현실에서도 쉽게 찾을 수 있었습니다. 여자 후배들에게 실수를 자주 하는 어떤 선배는 자신이 남자 형제들과 자라서 여자 후배 대하기가 어렵다고 이야기합니다. 평소에는 조용하다가 인터넷에서 사람이 바뀌는 친구는 어릴 때 집단 따돌림을 당한 적이 있어서 그렇게 변한 모습이 있다고 이야기합니다. 이런 모습들은 변명을 외부에서 찾아 주관적인 죄의식이 약화되고, 모든 것을 합리화하고 있는 것입니다.
‘죄’는 ‘자유의지로 선을 거부하는 것’이라고 합니다. 저를 비롯해 많은 이들이 행동의 근거를 잘못을 저지른 자신에게서 찾아야 하는데 자꾸 바깥에서 그것을 찾으려 합니다. 더불어 자신의 주변 환경이나 성격을 아는 것은 죄의 성찰을 위한 도구이지 죄를 합리화하기 위한 수단으로 쓰여서는 안 될 것입니다. 요나 시대의 니네베 사람들도 그 상황을 합리화했다면 할 말이 참 많았겠지요.
+ 참으로 선하신 주님, 당신의 자녀들은 무엇이 죄인지 잊어가고 있습니다. 이제는 예수님의 뜻을 따라 예수님 안에서 하느님 당신을 바라볼 수 있도록 이끌어 주세요. 아멘.
☞ 오늘 독서와 복음에서 죄의 회개를 이야기하지만 우리는 죄의 근거를 바깥으
로 돌리는 때가 많습니다. 나는 어느 때 그러한 모습을 보이는지 나의 삶을 되돌아봅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