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말씀
성 치릴로 수도자와 성 메토디오 주교 기념일
제1독서 (창세 2,18-25)
18 주 하느님께서 말씀하셨다. “사람이 혼자 있는 것이 좋지 않으니, 그에게 알맞은 협력자를 만들어 주겠다.” 19 그래서 주 하느님께서는 흙으로 들의 온갖 짐승과 하늘의 온갖 새를 빚으신 다음, 사람에게 데려가시어 그가 그것들을 무엇이라 부르는지 보셨다. 사람이 생물 하나하나를 부르는 그대로 그 이름이 되었다. 20 이렇게 사람은 모든 집짐승과 하늘의 새와 모든 들짐승에게 이름을 붙여 주었다. 그러나 그는 사람인 자기에게 알맞은 협력자를 찾지 못하였다.
21 그래서 주 하느님께서는 사람 위로 깊은 잠이 쏟아지게 하시어 그를 잠들게 하신 다음, 그의 갈빗대 하나를 빼내시고 그 자리를 살로 메우셨다. 22 주 하느님께서 사람에게서 빼내신 갈빗대로 여자를 지으시고, 그를 사람에게 데려오시자, 23 사람이 이렇게 부르짖었다.
“이야말로 내 뼈에서 나온 뼈요, 내 살에서 나온 살이로구나! 남자에게서 나왔으니 여자라 불리리라.”
24 그러므로 남자는 아버지와 어머니를 떠나 아내와 결합하여, 둘이 한 몸이 된다.
25 사람과 그 아내는 둘 다 알몸이면서도 부끄러워하지 않았다.
화답송 시편 128,1-2.3.4-5(◎ 1ㄱ 참조)
◎ 행복하여라, 주님을 경외하는 모든 사람!
○ 행복하여라, 주님을 경외하는 사람, 그분의 길을 걷는 모든 사람! 너는 네 손으로 벌어먹으리니, 행복하여라, 너는 복을 받으리라. ◎
○ 너의 집 안방에 있는 아내는 풍성한 포도나무 같고, 너의 밥상에 둘러앉은 아들들은 올리브 나무 햇순 같구나. ◎
○ 보라, 주님을 경외하는 사람은 이렇듯 복을 받으리라. 주님은 시온에서 너에게 복을 내리시리라. 너는 한평생 모든 날에 예루살렘의 번영을 보리라. ◎
복음 (마르 7,24-30)
그때에 24 예수님께서 티로 지역으로 가셨다. 그리고 어떤 집으로 들어가셨는데, 아무에게도 알려지기를 원하지 않으셨으나 결국 숨어 계실 수가 없었다.
25 더러운 영이 들린 딸을 둔 어떤 부인이 곧바로 예수님의 소문을 듣고 와서, 그분 발 앞에 엎드렸다. 26 그 부인은 이교도로서 시리아 페니키아 출신이었는데, 자기 딸에게서 마귀를 쫓아내 주십사고 그분께 청하였다.
27 예수님께서는 그 여자에게, “먼저 자녀들을 배불리 먹여야 한다. 자녀들의 빵을 집어 강아지들에게 던져 주는 것은 옳지 않다.” 하고 말씀하셨다.
28 그러자 그 여자가, “주님, 그러나 상 아래에 있는 강아지들도 자식들이 떨어뜨린 부스러기는 먹습니다.” 하고 응답하였다.
29 이에 예수님께서 그 여자에게 말씀하셨다. “네가 그렇게 말하니, 가 보아라. 마귀가 이미 네 딸에게서 나갔다.” 30 그 여자가 집에 가서 보니, 아이는 침상에 누워 있고 마귀는 나가고 없었다.
☞ 남자는 아버지와 어머니를 떠나 아내와 결합하여, 둘이 한 몸이 된다. (창세 2,24)
☞ “주님, 그러나 상 아래에 있는 강아지들도 자식들이 떨어뜨린 부스러기는 먹습니다.”(마르 7,28)
* 천천히 다시 한 번 소리 내어 읽습니다.
제 1 독서에서 주 하느님께서는 사람에게 알맞은 협력자를 만드십니다. 그리하여 남자는 여자와 결합하여 한 몸이 됩니다. 오늘 복음에서는 마귀가 들린 딸을 가진 이방인 여인이 예수님께 자신의 딸을 고쳐달라고 청합니다. 그러나 예수님께서는 자식에게 주는 빵을 강아지들에게 줄 수 없다고 하시며 거절하십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식들이 먹다가 떨어진 부스러기를 먹는 강아지에 비유하며 다시 간구하는 여인의 믿음을 보시고 그 딸을 고쳐주십니다.
○ “먼저 자녀들을 배불리 먹여야 한다. 자녀들의 빵을 집어 강아지들에게 던져 주는 것은 옳지 않다.” (마르 7,27)
오늘 복음에서 예수님께서는 참으로 모질게 이방인 여인을 대하십니다. 자신이 유대인들에겐 이방인이며 멸시를 받는 사람이라는 것을 알기에 그 여인은 참으로 조심스럽고 두려운 마음으로 예수님께 다가섰을 것입니다. 그리고 그분 앞에 다가서기까지 정말로 많은 고민을 했을 것입니다. 내가 이방인이기에 그분이 내 청을 들어주시지는 않을까 하는 고민과 그렇게 되었을 때 자신의 딸이 더 힘들어질 것이라는 생각들이 그 여인의 마음을 더욱 힘들게 했을 것입니다. 그러한 여인의 마음을 아시면서도 주님께서는 “먼저 자녀들을 배불리 먹여야 한다. 자녀들의 빵을 집어 강아지들에게 던져 주는 것은 옳지 않다.”(마르 7,27) 라고 하십니다. 이 대목만 보면 예수님은 참으로 모질고 무서운 분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그러나 이 부분을 묵상해보면 더 깊은 의미가 있음을 알 수 있었습니다. 사람들은 겉으로 둘러싸인 사실에 굉장히 민감합니다. 피부색과 언어, 키나 외모 같은 것에 의해서 사람을 판단하고 분류하기도 합니다. 물론 첫인상이 사람에게 주는 느낌이 다르기 때문에 그럴 수 있다고 말하지만 첫인상으로 보는 것이 그 사람의 겉으로 보이는 모습에만 치우쳐 있다는 것이 참으로 문제인 것 같습니다. 아무리 똑똑하고 지혜로운 사람이라도 제3세계에서 온 것 같으면 일단 무시하고 본국에서 범죄를 저질렀다고 하더라도 미국이나 유럽에서 왔다고 하면 외국어 학원의 강사나 교수로 확인도 하지 않고 고용하는 세상의 모습은 그러한 문제를 단적으로 보여주는 예라고 할 수 있습니다. 자신의 내면에 화장을 하거나 가꾸는 것이 더 중요함에도 불구하고 세상은 점점 자신의 껍데기에만 치중하며 속은 공허해지도록 부추기고 있는 것 같습니다.
그렇지만 그것이 인간의 원초적인 모습이었을까요? 저는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오늘 독서는 하느님께서 사람과 그의 협조자를 만드셨을 때 둘은 알몸이었지만 서로 부끄러워하지 않았다고 말합니다. 서로 알몸이면서 부끄러워하지 않았다는 것은 자신의 있는 그대로를 내어놓을 수 있었고 상대의 있는 그대로를 받아들일 수 있었음을 이야기 한다고 볼 수 있습니다. 자신을 가꾸는 것은 좋은 것입니다. 하느님께서 인간을 만드시고 “보시기에 참 좋다”라고 하셨기 때문에 인간은 자신의 아름다움을 열심히 가꾸어야 합니다. 그러나 문제는 겉으로 보이는 자신의 약점을 감추고 과장되게 자신을 표현하고 싶어하는 욕심에 있습니다. 현대에 넘처나는 물질문명의 혜택들은 우리를 점점 껍데기만을 치장하는 사람들로 몰아가고 있는 것 같습니다. 명품을 휘두르면 자신이 명품이 되는 것 같은 착각에 빠지게 하면서 말이지요.
그러한 세상 사람들의 모습이 바로 오늘 복음에서 나오는 이방인 여인의 모습이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그 여인도 아마 자신의 약점이라고 생각하는 것 때문에 스스로 위축되어 주님앞에서 주춤거렸을 것입니다. 그러한 그녀에게 주님께서는 모질게 “먼저 자녀들을 배불리 먹여야 한다. 자녀들의 빵을 집어 강아지들에게 던져 주는 것은 옳지 않다.”(마르 7,27) 라고 말씀하십니다. 이는 그녀의 청을 거절하셨다는 것 보다는 그녀의 진실된 마음이 어떤 것인지 물어보시는 것이라 생각합니다. “네가 이방인이라는 것 때문에 너는 청할 수 없는 것이냐? 정말 네가 원하는 것이 무엇이냐? 너는 무엇을 청하러 이곳에 왔느냐?”그러한 질문에 그녀는 “주님, 그러나 상 아래에 있는 강아지들도 자식들이 떨어뜨린 부스러기는 먹습니다.”라고 대답합니다. 이제 그녀는 자신이 약점이라고 생각하는 것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며 주님께 청합니다. 자신이 이방인이기에 유대인들처럼 그런 은총을 받을 수 없다고 생각하지만, 무한한 하느님의 사랑을 조금이라도 받길 원하는 자신의 마음을 그대로 고백한 것입니다. 주님께서는 그녀의 그런 마음의 진실을 보시고 그녀의 청을 들어주십니다.
주님은 늘 저에게도 이렇게 말씀하시는 것 같습니다. “진정으로 네가 원하는 것이 무엇이냐?”자신을 알몸으로 주님 앞에 보이는 것은 부끄러워하는 제게 어쩌면 이방인 여인과 같이 모질게 물으시면서 제 자신을 바라보도록 하시는 것입니다. 그러나 아직 저는 그 이방인 여인처럼 진실로 원하는 것을 고백하지 못하고 머뭇거리고 있습니다. 이제는 조금은 용기를 내어 고백하려 합니다.
+ 사랑하는 주님, 저는 삶을 사랑하는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제가 하는 일에서 당신을 뵈옵고 제게 주신 시간을 알뜰히 사용하며 사랑을 하는데 저를 가로막는 제 안의 욕심과 두려움을 벗어던지고 진실로 사랑의 삶을 살고 싶습니다.
아멘.
☞ 내가 가리고 싶은 약점은 무엇인지 묵상해봅시다.
< 그는 더 많이 사랑했기에 더 많은 것을 할 수 있었다 >
어린 시절부터 전능하신 하느님께 자신을 봉헌했던 성 베네딕토의 여동생 스콜라스티카는 매년 한 번씩 자기 오빠를 방문했다. 서로 만나는 때이면 베네딕토는 그를 만나려고 입구에서 조금 떨어진 수도원 소유지로 내려가곤 했다.
한 번은 매년 해오던 대로 스콜라스티카가 찾아오자 공경하올 오빠는 몇 명의 제자들과 함께 거기에 내려가서 여동생을 만났다. 그들은 하느님께 찬미의 노래를 부르고 영적인 이야기를 주고받으면서 온종일을 보냈다. 어둠이 깔리기 시작할 때 함께 식사를 했다. 식탁에서 거룩한 대화를 계속하던 중 밤이 깊어지자 이 경건한 여인은 오빠에게 청했다. "오늘 밤은 제 곁을 떠나지 말아 주세요. 아침이 될 때까지 천상 기쁨에 대해 끊임없이 이야기하면 어떨까요?" 오빠가 대답했다. "스콜라스티카, 무슨 말을 하는 거니? 내가 수도원에서 떠나 있을 수 없다는 것을 너는 알고 있지 않니?" 오빠의 거절을 들었을 때 스콜라스티카는 식탁 위에 자기 손을 모아 그 손으로 머리를 받치고 전능하신 주님께 간절히 기도했다. 이윽고 식탁에서 머리를 들었을 때 갑자기 번갯불과 우레가 일어나며 폭우가 쏟아지기 시작하여 베네딕토와 그의 동료들은 문밖으로 발걸음을 내디딜 수가 없게 되었다.
이때 베네딕토는 마음이 괴로워 탄식하며 이렇게 말했다. "스콜라스티카, 하느님께서 너를 용서해 주시기를. 너는 무슨 일을 했니?" 스콜라스티카는 다음과 같이 대답할 뿐이었다. "제가 오빠에게 청했을 때 제 말을 들어주시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하느님께 기도를 바쳤더니 하느님께서는 제 기도를 들어주셨습니다. 떠나실 수 있다면 떠나십시오. 여기에 저를 남겨 두시고 수도원으로 돌아가십시오." 베네딕토는 자원하여 거기에 머무르기를 원하지는 않았지만 마침내 거기에 머무를 수밖에 다른 도리가 없었다. 그래서 그들은 온 밤을 함께 지내면서 영적 생활에 대해 거룩한 대화를 마음껏 나눌 수 있었다. 이 여동생이 오빠보다 더 강하다는 것은 놀라운 일이 아니다. 성 요한의 말대로 "하느님은 사랑이시기" 때문에, 더 많이 사랑하는 사람이 더 많은 일을 할 수 있었다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사흘 후 베네딕토가 방에서 하늘을 바라보고 서 있을 때 여동생의 영혼이 육신을 떠나 비둘기의 형상을 지니고 천상 앞뜰로 들어가는 것을 보았다. 그는 여동생의 그렇게도 큰 영광을 바라보고 넘치는 기쁨으로 찬미의 송가를 불러 전능하신 하느님께 감사 드렸다. 그리고 나서 형제 몇 사람을 보내어 여동생의 유해를 수도원으로 모셔 오게 하여 자신을 위해 준비해 두었던 묘지에 안장하였다.
생시에 항상 한마음이 되어 하느님 안에서 일치되었던 이들 오누이는 그 육신도 함께 묻히게 되었다.
- 성 대 그레고리오 교황의 [대화집](Lib. 2, 33: PL 66, 194-196)에서 인용한 가톨릭인터넷 굿뉴스(http://info.catholic.or.kr/sai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