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말씀
주님 공현 대축일 후 금요일
제1독서 (1요한 5,5-13)
5 세상을 이기는 사람은 누구입니까? 예수님께서 하느님의 아드님이심을 믿는 사람이 아닙니까?
6 그분께서 바로 물과 피를 통하여 세상에 오신 예수 그리스도이십니다. 물만이 아니라 물과 피로써 오신 것입니다. 이것을 증언하시는 분은 성령이십니다. 성령은 곧 진리이십니다. 7 그래서 증언하는 것이 셋입니다. 8 성령과 물과 피인데, 이 셋은 하나로 모아집니다.
9 우리가 사람들의 증언을 받아들인다면, 하느님의 증언은 더욱 중대하지 않습니까? 그것이 하느님의 증언이기 때문입니다. 바로 하느님께서 당신 아드님에 관하여 친히 증언해 주셨습니다. 10 하느님의 아드님을 믿는 사람은 이 증언을 자신 안에 간직하고 있습니다. 하느님을 믿지 않는 자는 하느님을 거짓말쟁이로 만들어 버렸습니다. 하느님께서 당신의 아드님에 관하여 하신 증언을 믿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11 그 증언은 이렇습니다. 하느님께서 우리에게 영원한 생명을 주셨고 그 생명이 당신 아드님에게 있다는 것입니다. 12 아드님을 모시고 있는 사람은 그 생명을 지니고 있고, 하느님의 아드님을 모시고 있지 않는 사람은 그 생명을 지니고 있지 않습니다.
13 내가 여러분에게, 곧 하느님의 아드님의 이름을 믿는 이들에게 이 글을 쓰는 까닭은, 여러분이 영원한 생명을 지니고 있음을 알게 하려는 것입니다.
화답송 시편 147,12-13.14-15.19-20(◎ 12ㄱ)
◎ 예루살렘아, 주님을 찬미하여라.
○ 예루살렘아, 주님을 찬미하여라. 시온아, 네 하느님을 찬양하여라. 그분은 네 성문의 빗장을 튼튼하게 하시고, 네 안에 사는 아들들에게 복을 내리신다. ◎
○ 그분은 네 강토에 평화를 주시고, 기름진 밀로 너를 배불리신다. 당신 말씀 세상에 보내시니, 그 말씀 빠르게도 달려가네. ◎
○ 그분은 당신 말씀 야곱에게, 규칙과 계명 이스라엘에게 알리신다. 어느 민족에게 이같이 하셨던가? 그들은 계명을 알지 못하네. ◎
복음 (루카 5,12-16)
12 예수님께서 어느 한 고을에 계실 때, 온몸에 나병이 걸린 사람이 다가왔다. 그는 예수님을 보자 얼굴을 땅에 대고 엎드려 이렇게 청하였다. “주님! 주님께서는 하고자 하시면 저를 깨끗하게 하실 수 있습니다.”
13 예수님께서 손을 내밀어 그에게 대시며 말씀하셨다. “내가 하고자 하니 깨끗하게 되어라.” 그러자 곧 나병이 가셨다.
14 예수님께서는 아무에게도 말하지 말라고 그에게 분부하시고, “다만 사제에게 가서 네 몸을 보이고, 모세가 명령한 대로 네가 깨끗해진 것에 대한 예물을 바쳐, 그들에게 증거가 되게 하여라.” 하셨다.
15 그래도 예수님의 소문은 점점 더 퍼져, 많은 군중이 말씀도 듣고 병도 고치려고 모여 왔다. 16 그러나 예수님께서는 외딴곳으로 물러가 기도하셨다.
☞ 하느님께서 우리에게 □□□ □□을 주셨고 그 생명이 당신 아드님에게 있다는 것입니다. (1요한 5,11)
☞ 많은 군중이 말씀도 듣고 병도 고치려고 모여 왔다. 그러나 예수님께서는 외딴곳으로 물러가 □□하셨다. (루카 5,15-16)
* 빈칸을 모두 채운 후, 천천히 다시 한 번 소리 내어 읽습니다.
제1독서에서 예수 그리스도는 물과 피를 통하여 세상에 오신 하느님의 아드님이시라는 진리를 전합니다. 또한 하느님께서 우리에게 영원한 생명을 주셨고 그 생명이 당신 아드님에게 있다고 증언합니다. 복음에서 예수님께서는 얼굴을 땅에 엎드리고 청하는 나병환자를 치유해 주십니다. 이를 듣고 군중이 몰려오자 예수님께서는 외딴곳으로 물러가 기도하십니다.
○ 예수님께서는 외딴곳으로 물러가 기도하셨다. (루카 5,16)
예수님께서는 온몸에 나병이 걸린 환자를 “내가 하고자 하니 깨끗하게 되어라.”(루카 5,13) 는 말씀으로 치유해 주십니다. 어떻게 이런 기적이 일어난 것일까요. 나병이 걸린 몸에 손을 대시는 예수님의 마음, 말씀의 힘, 나병환자의 믿음과 간청이 맞닿아 기적으로 드러나는 것 같습니다. 그리고 ‘예수님께서는 외딴곳으로 물러가 기도하셨다.’(루카 5,16) 에 나타난 것처럼 예수님의 기도 또한 기적을 이루기 위해 빼놓을 수 없을 요소입니다.
복음서를 읽다보면 홀로 기도하시는 예수님의 모습을 발견하게 됩니다. 기도를 통해 하느님 말씀으로 충만해졌을 때, 복음의 전파와 치유의 기적이 가능하기 때문일 것입니다. 돌이켜보면 저에게 일이나 인간관계가 깨지고 힘들어질 때는 기도가 부족했다는 생각이 듭니다. 많은 일을 한다고 했지만 서로에게 상처를 주었고, 사랑한다고 했지만 서로의 마음을 헤아리지 못한 채 겉돌았습니다. 기도하지 않고 제 힘으로만 해결책을 찾다보니 저만의 방법이라는 것들이 쉽게 바닥이 난 것 같습니다.
많은 이들 속에서 많은 일을 하기에 앞서 기도하는 시간을 따로 떼어놓아야 하는데 쉽지 않습니다. 예수님이 그러하셨듯이 기도가 바탕이 되면 한마디의 말, 손길 한 번으로도 서로에게 치유의 기적을 베풀 수 있을 거라는 생각이 듭니다. 오늘 말씀을 기억하면서 일과 중에 기도를 위한 시간을 마련해야겠습니다.
+ 주님, 저희가 기도하는 시간을 따로 떼어 놓을 수 있도록 도와주십시오. 그리하여 한마디의 말과 행동으로도 서로를 치유해 줄 수 있도록 이끌어 주십시오. 아멘.
☞ 마더 데레사는“주님의 도움이 없이는 우리는 아무 일도 할 수가 없지요."라고 하시며, 일이 많아질수록 기도시간을 늘이셨다고 합니다. 하루 일과 중에 기도하는 시간을 따로 떼어 놓고 있는지 묵상해 봅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