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말씀
연중 제1주간 토요일
제1독서 (히브 4,12-16)
형제 여러분, 12 하느님의 말씀은 살아 있고 힘이 있으며, 어떤 쌍날칼보다도 날카롭습니다. 그래서 사람 속을 꿰찔러 혼과 영을 가르고 관절과 골수를 갈라, 마음의 생각과 속셈을 가려냅니다. 13 하느님 앞에서는 어떠한 피조물도 감추어져 있을 수 없습니다. 그분 눈에는 모든 것이 벌거숭이로 드러나 있습니다. 이러한 하느님께 우리는 셈을 해 드려야 하는 것입니다.
14 그런데 우리에게는 하늘 위로 올라가신 위대한 대사제가 계십니다. 하느님의 아들 예수님이십니다. 그러니 우리가 고백하는 신앙을 굳게 지켜 나아갑시다. 15 우리에게는 우리의 연약함을 동정하지 못하는 대사제가 아니라, 모든 면에서 우리와 똑같이 유혹을 받으신, 그러나 죄는 짓지 않으신 대사제가 계십니다.
16 그러므로 확신을 가지고 은총의 어좌로 나아갑시다. 그리하여 자비를 얻고 은총을 받아 필요할 때에 도움이 되게 합시다.
화답송 시편 19,8.9.10.15(◎ 요한 6,63ㄷ)
◎ 주님, 당신 말씀은 영이며 생명이시옵니다.
○ 주님의 법은 완전하여 생기 돋우고, 주님의 가르침은 참되어 어리석음 깨우치네. ◎
○ 주님의 규정 올바르니 마음을 기쁘게 하고, 주님의 계명 밝으니 눈을 맑게 하네. ◎
○ 주님을 경외함 순수하니 영원히 이어지고, 주님의 법규들 진실하니 모두 의롭네. ◎
○ 저의 반석, 저의 구원자이신 주님, 제 입으로 드리는 말씀, 제 마음속 생각, 당신 마음에 들게 하소서. ◎
복음 (마르 2,13-17)
그때에 13 예수님께서 다시 호숫가로 나가셨다. 군중이 모두 모여 오자 예수님께서 그들을 가르치셨다. 14 그 뒤에 길을 지나가시다가 세관에 앉아 있는 알패오의 아들 레위를 보시고 말씀하셨다. “나를 따라라.” 그러자 레위는 일어나 그분을 따랐다.
15 예수님께서 그의 집에서 음식을 잡수시게 되었는데, 많은 세리와 죄인도 예수님과 그분의 제자들과 자리를 함께하였다. 이런 이들이 예수님을 많이 따르고 있었기 때문이다. 16 바리사이파 율법 학자들은, 예수님께서 죄인과 세리들과 함께 음식을 잡수시는 것을 보고 그분의 제자들에게 말하였다. “저 사람은 어째서 세리와 죄인들과 함께 음식을 먹는 것이오?”
17 예수님께서 이 말을 들으시고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건강한 이들에게는 의사가 필요하지 않으나 병든 이들에게는 필요하다. 나는 의인이 아니라 죄인을 부르러 왔다.”
☞ 하느님 앞에서는 어떠한 □□□도 감추어져 있을 수 없습니다.(히브 4,13)
☞ 건강한 이들에게는 의사가 필요하지 않으나 병든 이들에게는 필요하다. 나는 □□이 아니라 □□을 부르러 왔다. (마르 2,17)
* 빈칸을 모두 채운 후, 천천히 다시 한 번 소리 내어 읽습니다.
하느님 앞에서 자신을 내세울 수 있는 사람은 없습니다. 오히려 하느님 앞에서 자신의 약함을 고백할 수 있을 때 하느님의 아들 그리스도 예수님께서 우리의 약함을 보호해 주실 것입니다. 오늘 복음의 레위와 같이 예수님을 따르는 사람은 당신 그늘에 쉬게 해 주실 것입니다.
○ 우리에게는 우리의 연약함을 동정하지 못하는 대사제가 아니라, 모든 면에서 우리와 똑같이 유혹을 받으신, 그러나 죄는 짓지 않으신 대사제가 계십니다. (히브 4,15)
인간이 지은 첫 번째 죄는 교만입니다. 창조주이신 하느님과 피조물인 인간의 차이를 받아들이지 못하게 하는 이 죄는 아담과 하와가 낙원에서 쫓겨나게 만든 죄이기도 합니다.
사람들 앞에서 잘 보이고 싶은 마음, 자신의 몸은 온전히 자기의 것이라 생각하는 마음, 남들보다 더 성공하기 위해 남들을 이용하고 싶은 마음. 이런 유혹은 쉽게 스스로 인식하지도 못하는 사이에 내 마음에 자리하게 됩니다. 우리의 힘만으로는 이 유혹으로 자유로울 수 없습니다.
그러기에 예수님조차도 이런 유혹을 겪으셨다는 사실은 오히려 우리에게 위안을 줍니다. 하느님의 아들이신 분도 받으신 유혹은 공생활을 시작하신 직후부터 죽음에 이르기까지 끊임없이 예수님을 괴롭혔습니다.
피조물인 인간이 창조주와 같은 자리를 차지하려는 마음은 인간이 지닌 한계이지만, 우리가 지닌 신앙은 이 한계에서부터 시작됩니다. 내 마음대로 할 수 있는 환경에 있을수록 우리가 받는 유혹은 커져만 갑니다. 남들보다 성공하고 싶고, 남들 앞에서 항상 좋은 사람으로 남고 싶고, 내 몸도 내 마음대로 할 수 있다는 생각은 우리가 평소에 느낄 수 있는 유혹입니다.
우리가 예수님을 스승으로 모시고 따른 다는 것은 이런 유혹에서 자유로워지기 위한 것이지만, 그 과정은 결코 쉽지 않습니다. 한 고비를 넘긴다 해서 내일은 자유롭다고 할 수 없습니다. 그렇게 살아왔으므로 앞으로 그렇게 살 수 있다고 자신 있게 말 하는 사람은 교만에 빠진 사람인 것입니다.
우리는 약하여 유혹에서 자유로울 수 없는 사람이라는 것을 알기 때문에 우리는 하느님께 다양한 방식으로 청원합니다. 우리가 청하는 마음을 나쁘다고 할 수는 없지만, 나의 욕심과 겸손한 청원은 구별 할 수 있어야 할 것입니다.
내가 갖고 싶은 것을 청하기보다는 주님께서 보시기에 필요한 것을 채워주시기를 청하고 현재 가진 것에 대해 만족하며 살 수 있다면, 우리를 공격하는 유혹에 대처하는데 조금 더 큰 힘을 얻을 수 있을 것입니다.
우리의 약함과 슬픔을 몸소 겪어 알고 계신 그 분은 나보다 나에 대해 더 잘 알고 계십니다. 우리가 그리스도의 십자가를 따를 수 있는 이유는 내 힘으로는 어쩔 수 없는 무엇이 있다는 사실을 알기 때문입니다.
+ 나 자신의 약함은 당신이라는 거울에 비추어 볼 때 비로소 알아볼 수 있습니다. 제게 주신 모습들이 당신을 따르는데 필요한 은총임을 깨닫고 받아들여 당신을 찾게 해 주소서. 아멘.
☞ 나의 약한 모습은 내가 속한 공동체 안에서 어떤 형태로 나타납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