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말씀
연중 제25주간 토요일
제1독서 (코헬 11,9─12,8)
9 젊은이야, 네 젊은 시절에 즐기고, 젊음의 날에 네 마음이 너를 기쁘게 하도록 하여라. 그리고 네 마음이 원하는 길을 걷고, 네 눈이 이끄는 대로 가거라. 다만 이 모든 것에 대하여 하느님께서 너를 심판으로 부르심을 알아라. 10 네 마음에서 근심을 떨쳐 버리고, 네 몸에서 고통을 흘려 버려라. 젊음도 청춘도 허무일 뿐이다.
12.1 젊음의 날에 너의 창조주를 기억하여라, 불행의 날들이 닥치기 전에. “이런 시절은 내 마음에 들지 않아.” 하고 네가 말할 때가 오기 전에.
2 해와 빛, 달과 별들이 어두워지고, 비 온 뒤 구름이 다시 몰려오기 전에 그분을 기억하여라.
3 그때 집을 지키는 자들은 흐느적거리고, 힘센 사내들은 등이 굽는다. 맷돌 가는 여종들은 수가 줄어 손을 놓고, 창문으로 내다보던 여인들은 생기를 잃는다. 4 길로 난 맞미닫이문은 닫히고, 맷돌 소리는 줄어든다. 새들이 지저귀는 시간에 일어나지만, 노랫소리는 모두 희미해진다.
5 오르막을 두려워하게 되고, 길에서도 무서움이 앞선다. 편도나무는 꽃이 한창이고, 메뚜기는 살이 오르며, 참양각초는 싹을 터뜨리는데, 인간은 자기의 영원한 집으로 가야만 하고, 거리에는 조객들이 돌아다닌다.
6 은사슬이 끊어지고 금 그릇이 깨어지며, 샘에서 물동이가 부서지고 우물에서 도르래가 깨어지기 전에 너의 창조주를 기억하여라. 7 먼지는 전에 있던 흙으로 되돌아가고, 목숨은 그것을 주신 하느님께로 되돌아간다.
8 허무로다, 허무! 코헬렛이 말한다. 모든 것이 허무로다!
화답송 시편 90,3-4.5-6.12-13.14와 17
◎ 주님, 당신은 대대로 저희 안식처가 되셨나이다.
○ 인간을 먼지로 돌아가게 하시며, 당신은 말씀하시나이다. “사람들아, 돌아가라.” 천 년도 당신 눈에는 지나간 어제 같고, 한 토막 밤과도 같사옵니다. ◎
○ 당신이 그들을 쓸어 내시니, 그들은 아침에 든 선잠 같고, 사라져 가는 풀과 같사옵니다. 아침에 돋아나 푸르렀다가, 저녁에 시들어 말라 버리나이다. ◎
○ 저희 날수를 헤아리도록 가르치소서. 저희 마음이 슬기를 얻으리이다. 돌아오소서, 주님, 언제까지리이까? 당신 종들에게 자비를 베푸소서. ◎
○ 아침에 당신 자애로 저희를 채워 주소서. 저희는 날마다 기뻐하고 즐거워하리이다. 주 하느님의 어지심을 저희 위에 내리소서. 저희 손이 하는 일에 힘을 주소서. 저희 손이 하는 일에 힘을 실어 주소서. ◎
복음 (루카 9,43-45)
그때에 43 사람들이 다 예수님께서 하신 모든 일을 보고 놀라워하는데,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이르셨다. 44 “너희는 이 말을 귀담아들어라. 사람의 아들은 사람들의 손에 넘겨질 것이다.”
45 그러나 제자들은 그 말씀을 알아듣지 못하였다. 그 뜻이 감추어져 있어서 이해하지 못하였던 것이다. 그들은 그 말씀에 관하여 묻는 것도 두려워하였다.
☞ 네 마음에서 근심을 떨쳐 버리고, 네 몸에서 고통을 흘려 버려라. 젊음도 청춘도 허무일 뿐이다. (코헬 11,10)
☞ 젊음의 날에 너의 창조주를 기억하여라, (코헬 12,1)
* 천천히 다시 한 번 소리 내어 읽습니다.
제1독서에서는 허무한 인생에 대해서 이야기 하고 있습니다. 젊음은 영원한 것이 아니지만 하느님 나라는 영원하기 때문에 하느님이 보시기 좋은 모습으로 살아야 하겠습니다. 복음에서는 예수님의 말씀을 알아듣지 못하는 제자들에 대해 이야기 합니다.
○ 젊음의 날에 너의 창조주를 기억하여라, (코헬 12,1)
저는 성서모임을 더 일찍 시작하지 못한 것에 대한 아쉬움이 남습니다. 하지만 지금이라도 말씀 안에서 기쁨과 축복의 날을 보낼 수 있다는 것이 너무 감사하고 행복합니다.
성서모임을 시작한 시기를 기점으로 생각해보면 그 전에는 분노, 미움, 짜증, 두려움 등 악한 것으로 가득 차 있었는데 요즘은 항상 주님의 말씀을 마음에 새기고 변화되기 위해 노력하려는 저를 발견합니다.
이렇게 사랑과 행복 안에서 생활하는 기쁨을 혼자만 누리기 싫어 주위에 있는 다른 사람들에게 성서모임을 추천하면 비신자인 친구들은 쉽게 이해를 하지 못합니다. 그러면 저는 종교를 떠나 성서모임을 하고 연수를 다녀오면 이 시대 청년들이 겪는 아픔이나 고민 등을 서로 이해 할 수 있으며 각자의 아픔이나 사랑 기쁨을 나눌 수 있는 좋은 시간이 될 것이라 이야기 합니다. 그리고 그 경험과 느낌은 청년시절에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소중한 것이 될 것이며 제가 바쁜 시간을 쪼개가며 시간을 봉헌하고 휴식대신 봉사를 선택한 것은 말로 표현 할 수 없는 행복함이 있기 때문이라고 말합니다. 그럼 친구들이나 주위 사람들은‘도대체 그게 뭐 길래 쟤가 저렇게 행복해하는 건가’궁금해 하며 관심을 가지기 시작합니다.
쉽게 성서모임을 시작하는 친구들도 있었지만 아직 마음을 열지 못하는 친구들이나 주위 사람들을 위해서는 끊임없이 기도 하는 일이 제가 할 수 있는 일이라 생각합니다.
“젊은이야, 네 젊은 시절에 즐기고, 젊음의 날에 네 마음이 너를 기쁘게 하도록 하여라. 그리고 네 마음이 원하는 길을 걷고, 네 눈이 이끄는 대로 가거라. 다만 이 모든 것에 대하여 하느님께서 너를 심판으로 부르심을 알아라. 네 마음에서 근심을 떨쳐 버리고, 네 몸에서 고통을 흘려 버려라. 젊음도 청춘도 허무일 뿐이다.”
지금의 젊은 시절은 다시 되돌릴 수 없으며 지나가면 끝이지만 이 젊은 시절에 하느님의 일을 하고 말씀 안에서 생활을 한다면 하느님 보시기에도 기쁘시고 하느님께로 돌아갈 그 날에는 축복이 더해질 거라 믿습니다.
오늘 복음 말씀처럼 많은 젊은이들이 주님 안에서 기뻐 노래하고 행복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 자비를 베푸시는 주님, 주님의 나라에 많은 이가 가까이 갈 수 있도록 저희를 주님의 도구로 써주소서. 아멘.
☞ 하느님 나라에 다가서지 못하도록 나를 인간적으로 얽매는 것들은 무엇입니까?